HOME > 시험안내 > 도입 배경
 

ICAO(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 국제민간항공기구)가 수년 동안 항공 사건, 사고를 정밀 분석 연구한 결과 영어구술능력 부족, 즉 항공 종사자(조종사, 관제사 등)의 의사소통능력 부족이 항공사고의 주요한 원인으로 조사 분석되었습니다. 따라서 모든 조종사와 관제사들은 국제항공업무에 종사하기 위해서는 ICAO 규정에 명시된 언어등급 중 4등급(Level 4) 이상을 구사할 것을 요구 받았습니다.

ICAO 항공영어등급 6등급 미만의 언어 구사자는 주기적으로 반드시 재평가(5등급-6년마다, 4등급-3년마다)를 받아야만 하도록 명시하였습니다.

한마디로 항공승객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국제항공산업 종사자들은(조종사, 관제사 등) 의무적으로 일정등급 이상의 영어구사능력을 유지하도록 국제규약으로 규정되었고, 우리나라는 지난 2004년 4월부터 신규 면장 취득 대상자는 반드시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시험을 치르도록 하여 일정등급 이상만이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ICAO 협약에 따라 2008년 3월 5일부터 국제항공운항에 종사하는 전세계 항공종사자(조종사, 관제사)는 ICAO 항공영어 4등급 이상이 되어야 국제운항 업무에 종사할 수 있습니다.

영어능력 구술증명제도 적용대상은 필수적용대상과 선택적용대상이 있습니다.
필수적용대상은 비행기조종사, 회전익조종사, 항법사 항공교통관제사,비행정보요원이고, 선택적용대상은 항공기관사, 활공기조종사, 비행선조종사입니다.


정비사, 객실승무원(스튜어디스, 스튜어드) 적용시기는 1차적으로 2004년 5월 미국 연방항공청(FAA)규정 통과에 따라 객실승무원도 영어등급제도 의무 적용대상입니다. 현재 ICAO 아젠다에 포함 논의 중이며, ICAO 도입 의결에 상황에 따라 국내에서도 법개정 후, 적용되어질 예정입니다.

영어능력에 따른 재평가 규정은 6등급은 영구인정, 5등급은 매 6년마다 재평가, 4등급은 매 3년마다 재평가, 3등급이하는 국제운행금지대상입니다.

영어능력 요구사항은 일반언어로서 ICAO영어능력 평가 시험 4급 이상이어야 하고 통신언어로서 다음과 같습니다.

1. 목소리(전화,무선기)와 대면상태에서 효과적으로 통신할 수 있어야 한다.
2. 공통되고, 구체적이고, 업무와 관련된 주제를 분명하고 명확하게 통신할 수 있어야 한다.
3. 일반적이거나 또는 업무관련 상황에서 잘못 이해된 것을 해결하고, 확인하기 위한 적적한 통신방법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4. 일상적인 상황 또는 익숙하지 않은 대화에서 발생하는 사건이 복잡하거나 또는 예측하지 않은 전환이 요구될 때 상대적으
   로 쉽게 성공적으로 다뤄야 한다.
5. 무신교신사용자들이 이해할 수 있는 통용어 또는 악센트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G-TELP KOREA는 지난 2004년부터 교통안전공단 항공종사자 자격시험 중 영어구술능력시험(G-TELP Speaking for Aviation)을 시행하였습니다.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시험은 많은 국제회의에서 소개, 발표되어, 현재 ICAO 표준등급 샘플로 채택되어 전세계에 보급되어 있습니다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시험(EPTA : English Proficiency Test for Aviation)는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시험의 오랜 연구와 시행경험을 바탕으로 승객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지는 항공운항종사자들의 원활한 의사소통능력 평가,교육을 위해 개발되었습니다. 2006년 10월, (구)건설교통부 항공안전본부는 항공법, 항공법 시행규칙에 따라 엄격한 국제 공개 경쟁 심사를 통하여 G-TELP Korea를 국가자격 항공종사자 항공영어구술(영어말하기)능력증명시험 평가 기관으로 지정 공인하였습니다.